다리에 '쥐'가 나면
link  호호아줌마   2022-07-06

다리에 갑자기 심한 통증이 오면서 다리가 경직되 '쥐'가 난 경험은 누구나 있을 것이다.

다리가 저린 증상하고는 다른데, 옛말에 침을 발라 코에 세반 바르라고 하는 말은 쥐가 아니고 장시간 같은 자세로 있었을 경우에 일어나는 저린 증상이다.

다리에 '쥐'가 나서 다리를 움직이지도 못하고 통증이 일어나는 것은 주로 근육 수축으로 인한 경련 증상이다.

다리에 쥐가 나는 원인은 다양한데, 평소에 운동부족으로 있던 사람이 장시간 운전을 오래 한다거나, 무리한 운동, 전해질 불균형, 무기질 결핍이나 신경장애, 혈류 흐름의 장애등 다양하나 대부분 갑작스러운 운동이나 무리한 활동 등으로 인한 근육의 피로로 인해 발생한다.

밤에 자다가 쥐가 자주 나는 '특발성 근경련'은 원인을 알 수 없는 경우가 많지만 여성들은 여성호르몬의 영향으로 생리 중이나 오래서서
근무하는 등의 원인으로 발생하기도 하며. 당뇨, 갑상선 기증저하증, 혈관장애 등의 질환에 의해서 발생하는 경우도 있으니 자다가 다리에 쥐가 너무 자주 발생하다면 병원을 찾아 원인 규명을 하면 좋다.

다리에 쥐가 났을 때는 근육을 반대로 눌러주면 완화되는 경향이 있으므로 수축된 근육을 스트레칭과 마사지로 풀어주어야 한다.

스트레칭을 할 때는 급한 마음에 서두르지 말고 천천히 해야 한다.














m.korea.kr
































연관 키워드
신경통, 물속에서쥐가나면, crps, 대상포진, 무엇이든물어보살, 서울아산병원, 희귀병

Powered By 호가계부